::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오신것을 환영합니다!::
   

아이디저장
보안접속
 

 

 
 
 

 
작성일 : 06-06-24 11:38
왕따 동영상 유족에게 배상하라
 글쓴이 :  (221.♡.189.96)
조회 : 1,820  
연합뉴스 2006-06-24 07:38]




광고


(서울=연합뉴스) 조성현 기자 = 재작년 이른바 `왕따 동영상' 파문 때 스스로 목숨을 끊은 창원 모 중학교 교장의 유족이 이 사건을 보도한 MBC와 MBC 기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.

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6부(조해섭 부장판사)는 윤씨 유족이 "인터넷에 유포된 정보를 진위 확인 없이 단정적ㆍ선정적으로 보도해 사태를 키웠다"며 MBC와 마산 MBC, 취재기자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"피고들은 윤씨 아들 2명에게 2천300만원씩, 윤씨 부인에게 3천300만원을 지급하라"고 판결했다고 24일 밝혔다.

재판부는 "당시 MBC는 교장 윤씨가 수업중 집단 따돌림을 방치할 정도로 감독을 게을리한 것 처럼 보도하고 동영상으로 인한 파문을 축소ㆍ은폐하고 변명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보도를 했다"며 "이로 인해 윤씨와 가족이 정신적 고통을 받은 사실이 인정된다"고 판시했다.

`왕따 동영상' 파문은 2004년 2월